글자크기   로그인  회원가입  관리자  
 
자유게시판
홈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2020. 10. 20.  
LIST  MODIFY  DELETE  WRITE  REPLY 
   제목: 비록 늙어가지만 낡지는 마라.
글쓴이: 기본관리자   날짜: 2019.10.14 09:18:11   조회: 413
 

비록 늙어가지만 낡지는 마라.

 

곱게 늙어 가는 이를 만나면

세상이 참 고와 보입니다.

늙음 속에 낡음이 있지 않고 도리어 새로움이 있습니다.

곱게 늙어 가는 이들은 늙지만, 낡지는 않습니다.

 

늙음과 낡음은 글자로는 불과 한 획의 차이 밖에 없지만

그 품은 뜻은 서로 정반대의 길을 달릴 수 있습니다.

늙음과 낡음이 함께 만나면

허무와 절망 밖에 아무것도 남지 않습니다.

 

늙음이 곧 낡음이 라면 삶은 곧 "죽어감"일 뿐입니다.

늙어도 낡지 않는다면 삶은 나날이 새롭습니다.

몸은 늙어도 마음과 인격은 더욱 새로워집니다.

 

더 원숙한 삶이 펼쳐지고

더 농익은 깨우침이 다가 옵니다.

 

늙은 나이에도 젊은 마음이 있습니다.

늙었으나 새로운 인격이 있습니다.

젊은 나이에도 낡은 마음이 있습니다.

젊었으나 쇠잔한 인격입니다.

 

 

겉은 늙어 가도 속은 날로 새로워 지는것이

아름답게 늙는 것입니다.

겉이 늙어 갈수록 더욱 낡아 지는것이

추하게 늙는 것입니다.

 

늙음과 낡음은 삶의 미추를 갈라놓습니다.

글자 한획만 다른것이 아닙니다.

누구나 태어나면 늙어 가는 것이지요.

몸은 비록 늙었지만, 마음만은 언제나,

새로움으로 살아 간다면 평생을 살아도 늙지 않습니다.


곱게 늙어 간다는 것 참으로 아름다운 인생입니다.

멋 모르고 날뛰는 청년의 추함보다는

고운 자태로 거듭 태어 나는

노년의 삶이 더 아름답습니다.

 

행여 늙는 것이 두렵고 서럽 습니까?

마음이 늙기 때문입니다.

마음을 새롭게 새로움으로 바꿔 보세요.

 

늙어가는 나이테는 인생의 무게를 보여줍니다.

그만큼 원숙해진 것이 겠지요.

늙음은 새로운 원숙입니다.

 

- 좋은글 -

LIST  MODIFY  DELETE  WRITE  REPLY 





전체글 목록
38   스핀카지노 【 스핀카지노.COM 】 골키퍼 에데르송의 얼굴을 발로 가격해, 3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받은 사   스핀카지노..2020.10.200
37   가정폭력상담원 양성교육  이재인2020.10.200
36   모두카지노 【 스핀.COM 】 문 대통령은 이날 ‘전우 대통령’을 꺼내 들었다.|   모두카지노..2020.10.200
35   시저스카지노 【 woorisayi.com 】 월트 디즈니 컴퍼니 애니메이션 ‘모아나’(1월 12일 개봉, 론 클레멘츠   시저스카지..2020.10.190
34   소중하게 느끼는 만남  기본관리자2020.10.192
33   향기와 악취 기본관리자2020.09.2190
32   변명은 독초다 기본관리자2020.08.03161
31   양 심 기본관리자2020.07.20200
30   선택의 기로 기본관리자2020.07.14226
29   편견은 색안경과 같다 기본관리자2020.07.06225
28   ♡겸손한 사람은 참 아름답다♡ 기본관리자2020.06.22237
27   그래서 어른이고 노인이다 기본관리자2020.06.05241
26   안 하느니만 못한 말 기본관리자2020.05.06269
25   출근길 기본관리자2020.04.20272
24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 기본관리자2020.04.14277
23   ♡ 웃는 얼굴에 가난 없다 ♡ 기본관리자2020.04.06289
22   너무 고민 말고 도움을 청하라 기본관리자2020.03.18313
21   치유와 정화의 바이러스 기본관리자2020.03.09290
20   예방도 하고 치료도 할 수 있다 기본관리자2020.02.10306
19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극복의 길] 기본관리자2020.02.07318
18   새해 복 많이 지으세요! 기본관리자2020.01.13326
17   통이 찌그러진 분유 기본관리자2019.12.16348
16   창조력 기본관리자2019.12.10348
15   속상할 일이 하나도 없다 기본관리자2019.12.02329
14   나, 우리=공간 기본관리자2019.11.25340
13   내 마음 속의 자 기본관리자2019.11.18440
12   선수와 코치 기본관리자2019.10.22414
11   비록 늙어가지만 낡지는 마라. 기본관리자2019.10.14413
10   나이를 더 할때 마다 기본관리자2019.10.07411
9   '하지만'과 '그리고' 기본관리자2019.09.30401
RELOAD VIEW DEL WRITE
1 [2]







개인보호정책 l 이메일수신거부
[711-833] 대구광역시 달성군 화원읍 성화로 13 (명곡리 198-3) 전화 : 053-642-5900~1 팩스 : 053-642-5902
Copyright ⓒ 2014 www.sk2006.kr All rights reserverd. [홈제작관리] www.fivetop.co.kr